Warning: include(/home/suwons/public_html/bbs/outlogin.php) [function.includ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suwons/public_html/103/f-6-54.htm on line 4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home/suwons/public_html/bbs/outlogin.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5.3.28/lib/php') in /home/suwons/public_html/103/f-6-54.htm on line 4
성녀 이 아가타   

 

 

 

 

 

 

    

 

성인 성녀 이 아가타 

영문명

 
축일 9월 20일  활동년도 1840.1.9 순교 
신분 동정  지역 한국 


성녀 이 아가타 (아가타 1823-1840)


이 아가다는 서울에서 출생했으며 순교자 부부 이 아우구스티 노 권 바르바라의 딸이다. 이 아가다는 1839년 4월 8일 방년 17 세 때에 부모와 같이 옥에 갇히어 양친의 용기와 인내의 본을 따 랐다.

어려서부터 부모의 거룩한 표양을 따라 충실히 수계하였고 일찌기 동정을 지킬 결심을 하였다. 기해박해초에 부모와 함께 잡힌 이 아가다는 포총에서 배교를 거부하자 부모와 한 가지로 형조로 옮겨졌다 형관이 우선 좋은 말로 달래도 보고 다음 가혹한 형벌로 위협해 보았지만 사람이라고 기이하게 여길 정도로 확고 부동하였다. 그러나 나라에서 나이 어린 것의 목을 베는 것을 금 한다는 핑계를 삼이 이 아가다를 포청으로 도로 돌려 보냈다.

이 아가다는 한사코 부모와 생사를 같이 하겠다고 눈물로 호소 해 보았으나 소용이 없었다. 하루는 아가다애개 "네 부모가 배교 하고 집으로 돌아갔다"고 거짓말을 하였다. 그러나 아가다는 동생 다미아노의 대답까지 대신하여 "부모님이 배반을 했거나 안했거나 그것은 우리가 알 바가 아닙니다. 우리로서는 늘 섬겨 온 천주를 배반할 수 없습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그러는 사이에 아버지가 순교하고 이어 숙부 그리고 어머니가 차례차례로 순교하였다. 무엇보다도 두 부모님이 순교했다는 소식은 아가다 에게 큰 용기를 복돋아 주었다.

실로 이 아가다의 인내와 요기에는 경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옥중에서 아홉 달 이상이나 굶주림과 추위, 갈증과 열병으로 겪어야 했던 온갖 옥고 외에도 아가다는 300대 이상의 태형과 90도 이상의 곤장을 모두 끝까지 이겨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추잡한 간수들의 손아귀에서도 천주의 도우심으로 홀로 그의 정결을 지킬 수 있었다는 기록은 음탕한 간수들과 투쟁하여야 했음을 시사해 주고 있다. 결국 아가다는 교수형을 선고받았다. 형리들이 옥 안으로 들어와 아가다를 끌어내어 특별한 옥으로 데리고 가서 아가다의 목에 끈을 감고 양쪽에서 오랫동안 잡아 당기었다.
그리고 끈 양쪽 끝을 말뚝에 단단히 감아 놓았다. 때는 1840년 1 월 9일 서울 포청에서 순교하니 아직 나이 겨우 17세의 소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