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clude(/home/suwons/public_html/bbs/outlogin.php) [function.includ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suwons/public_html/103/f-6-13.htm on line 4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home/suwons/public_html/bbs/outlogin.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5.3.28/lib/php') in /home/suwons/public_html/103/f-6-13.htm on line 4
성녀 김아기 아가다   

 

 

 

 

 

 

    

 

성녀 김아기(아가다 1789-1839)


김아기 아가다는 외교인 집안에서 태어나 미신을 숭상하는 남자에게 출가하여 오랫동안 남편의 본을 받아 미신에 빠져 있었다.
그러나 다행히 교우이던 언니가 그에게 우상의 헛됨과 그것에 드리는 제사의 무익함을 늘 설명하여, "그 귀신들은 모두 헛된 물건이니 믿지 말라"고 자주 일러 주었다.

천주께서는 가끔 세상의 약자를 선택하셔서 속세의 강자를 타도하시는 일을 하신다. 이와 같은 기이한 사실을 우리 김아기 아가 다에게서도 찾아볼 수 있다. 김아기는 사람들이 볼 때 이 세상에서 가장 둔한 정신을 타고났다고 여겼다.

그의 언니의 말을 듣고 김아기는 남편의 책망도 상관하지 않고집에 꾸며 놓았던 우상과 그림을 불에 던져 버렸다.
신덕과 열심이 지극하여 김아기의 언니는 그를 영세시키려고 문답과 경문을 가르치려 무진 애를 썼으나 어떻게 머리가 둔한지 경문 한마디를 가지고 하루종일 가르쳐도 우이독경이었다. 결국 몇해를 가도 "예수 마리아"두마디밖에 외우지 못하였다.

1836년 10월에 체포되어 포청에 끌려갈 때까지 교리를 배운 것이 없으므로 영세를 못하였다.이때 김아기는 한아기와 같이 김업이 막달레나의 집에서 잡혔다고 하나 분명하지가 않다.

포청에 끌려가 포장이 "너 같은 숙맥이가 성교의 도리를 알아듣겠느냐?"
"나같은 여편네는 예수 마리아밖에 모릅니다."
"만약 너를 형벌하여 죽게까지 하여도 예수 마리아를 배반하지 않겠느냐?"
"차라리 죽을지언정 배반하지 못하겠습니다."
문초와 형벌중에서도 예수 마리아만 부르면서 초인적인 용맹과 굳셈을 드러내어 주위사람들이 다 놀랐다고 한다.

이리하여 혹형을 당하였으나 그의 대답은 여전하였으므로 포장은 그를 형조로 이송하였다.
김아기 감옥에 들어오는 것을 보고 감방에 갇혀있는 교우들이환성으로 김아기를 맞이하고 웃으며 말하기를 "예수 마리아밖에 모르는 아가다가 들어온다"하였다. 교우들이 그의 용감함을 칭찬하고 중요한 교리를 가르친 후 옥중에서 세례를 주었다. 영세의 은혜로 더욱 힘을 입어 세차례의 문초와 형벌도 전과 같이 대담과 용기로 극복하였다. 마침내 사형선고를 받아, 옥고생활 4년만인 1839년 5월 24일 서소문밖 네거리에서 다른 8명과 함께 참수치명하니 그 때 그의 이 50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