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clude(/home/suwons/public_html/bbs/outlogin.php) [function.includ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suwons/public_html/103/f-6-10.htm on line 4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home/suwons/public_html/bbs/outlogin.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5.3.28/lib/php') in /home/suwons/public_html/103/f-6-10.htm on line 4
성 김대건 안드레아  

 

 

 

 

 

 

    

 

聖 김대건 안드레아(1821-1846), 사제


김대건은 천주교에 대한 박해가 심했던 1882년 충청남도 내포 솔뫼(당진)에서 독실한 천주교의 신자인 김제준의 아들로 태어났다.
증조할아버지는 50세 때 천주교에 입교하였는데 천주교 박해로 여러차례 검거되어 고초를 겪다가 1718년 옥중에서 순교했다. 이에 김대건의 할아버지는 가족들을 데리고 경기도 용인으로 이주하였다. 아버지도 독실한 천주교 신자로 1839년 기해박해 때 한양 서소문 밖에서 순교했다.

이같은 순교자의 집안에서 자란 김대건은 1836년(헌종2) 프랑스 신부 모방에게 세례를 받고 신학생으로 뽑혔다. 김대건은 최양업, 최방제 등과 함께 마카오로 가 그곳에 있는 파리 외방 선교회에서 프랑스어, 라틴어, 중국어, 신학, 그리고 철학 등 새로운 학문을 두루 배웠다.

공부를 마친 김대건은 기해박해 이후로 탄압이 계속되고 있는 우리 나라로 들어오려고 했으나 두 번이나 실패했다. 1845년 1월 비로소 국경을 넘어 한양에 몰래 들어왔으나 천주교에 대한 탄압이 매우 거세어서 제대로 활동을 하지 못하고 상하이로 건너갔다.

그리고 그 해 8월 중국 상하이에서 사제 서품을 받음으로써 김대건은 우리 나라 최초의 신부가 되었다.

신부가 된 김대건은 프랑스의 페레올, 다블뤼 주교와 함께 상하이를 떠나 충청남도 강경으로 몰래 숨어 들어왔다. 그리고 방방곡곡을 돌면서 비밀리에 전교 활동을 펼쳤다.

김대건은 이듬해 동료 선교사들이 국내로 들어올 수 있는 비밀 입국 통로를 알아보기 위해 백령도 부근은 돌아보다가 붙잡혀 한양으로 압송되었다.

김대건은 몇몇 대신들의 부탁으로 옥중에서 세계 지리에 관한 책을 만들었다. 또 영국에서 만든 세계 지도를 번역하기도 했다. 이후 여섯 차례에 걸쳐 심한 고문을 받다가 효수형을 선고 받았다. 김대건은 신부들과 교우들에게 보내는 유서를 남긴 뒤 서울 새남터에서 순교했다.

김대건은 우리 나라 최초의 신부로 천주교에 대한 모진 박해를 무릅쓰고 천주교 교리와 문화를 전파하다가 죽은 순교자이다. 김대건 신부는 1984년 한국 가톨릭 200주년을 맞아 우리 나라에 온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다른 우리나라 순교자 102명과 함께 성인으로 시성되었다.